공지사항
커뮤니티 > 공지사항
제지업계, 폐지 2.7만톤 긴급 매수 덧글 0 | 조회 763 | 2018-07-30 00:00:00
관리자  
[뉴스토마토 신지하 기자] 제지업체 8곳이 수도권 일대 등에 적체된 폐지물량 2만7000톤(t) 이상을 긴급히 사들이기로 했다.
 
12일 환경부는 오는 20일까지 수도권 일대 등에 적체 폐지물량 2만7000t 이상을 긴급 매수한다는 내용의 '국산폐지 선매입 및 비축사업' 협약서를 제지업체 8곳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참여하는 제지업체는 고려제지, 신대양제지, 신풍제지, 아세아제지, 아진피앤피, 태림페이퍼, 한국수출포장, 한솔제지 등 8개 업체다.
 
폐지매입 협약서는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 참여 제지업체 3자간에 체결되며, 국산폐지 공급과잉 해소 및 재활용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폐지 선매입 및 비축사업 등을 위한 협력방안을 담았다.
 
우선 제지업체들은 폐지 압축업계의 재고 적체를 줄이고 폐지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최소 2만7000t 이상의 국산 폐지(폐골판지)를 선매입하고, 추가 폐지물량 선매입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다만 업체별 매입 물량은 폐골판지 사용규모, 기업 여건 등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정할 방침이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참여 제지업체가 선매입한 국산 폐지의 보관장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반적으로 폐지는 공급량보다 수요량이 많아 부족분을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어 물량 적체가 없었으나 최근 중국의 폐기물 금수조치 영향 등으로 올 초부터 일시적인 물량 적체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공동주택 폐비닐 등 수거중단 사태가 일어났다.
 
작년 말부터 시작된 폐지 물량 적체로 최근 3개월간 폐지가격은 40% 가까이 하락했으며, 이는 수거업체의 수익성을 악화시켜 수거중단 사태를 유발한 원인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다.
 
홍정기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은 "긴급조치 후에도 제지업계 및 폐지업계와 지속 논의해 재활용 시장 안정화를 위한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2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소회의실에서 열린 '국산 폐지 선매입 및 비축사업 협약 체결식'에서 홍정기(오른쪽 세번째)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과 제지업체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